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슬람주의 : 와하비즘에서 탈레반까지』를 읽고
양경규 지음 | 벽너머 | 2021년

방현섭 목사


123.jpg
우리교회 마정애 권사님의 남편이신 양경규 선생님은 오랜 기간 노동운동과 진보정당 운동을 해오셨고 20여 년 해고 노동자로 수배, 구속되기도 하셨습니다. 현재는 민주노총 교육센터의 센터장을 맡고 계십니다. 그런데 양 선생님이 그의 이력과는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책을 한 권 내셨습니다. 『이슬람주의 : 와하비즘에서 탈레반까지』라는 책입니다. 그리고 저에게 저자 서명이 된 이 책을 한 권 보내주셨습니다. 저도 책 읽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나이로 접어들었지만 보내주신 성의 때문에 책을 집어 들었는데, 꽤 재미있었고 많은 영감과 지식을 얻었습니다.

우리 교회에 이슬람 경전인 코란이 한 권 있습니다. 타 종교에 대해 이해하려는 마음으로 이걸 읽어보겠다는 생각은 하였지만 쉽게 손에 잡히지는 않았습니다. 기껏해야 수니파는 온건하고 시아파는 과격하다는 정도만 알 뿐, 이슬람에 대한 잘 모르기도 했고 9.11 테러와 서아시아(중동이라는 단어는 철저히 서구의 입장에서 사용하는 단어라 저는 서아시아라고 하겠습니다)에서 벌어지는 끊임없는 테러와 전쟁으로 인해 부정적인 견해가 있는 것도 사실이고요. 그런데 이 책을 통해 이슬람 세계와 서아시아에 대해 그리고 그들이 전쟁과 테러를 반복하는 이유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저자는 서아시아의 폭력적 사태의 현실적 출발점을 1979년 12월,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으로 봅니다. 미국의 동진을 우려한 소련이 전격적으로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하면서 일대는 기나긴 전쟁의 수렁으로 빠져들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전쟁은 사우디아라비아, 파키스탄, 이란, 이라크, 시리아, 터키 등 많은 나라들과 부족들이 뒤엉켜 동맹을 맺기도 하고 또 하루아침에 적으로 돌변하는 복잡한 내란과 전쟁으로 확대되어 실제적으로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란-이라크 전쟁, 걸프전, 미국의 이란 침공,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전쟁, 시리아 내전 등이 그렇습니다.
12.jpg 이 모든 과정에 얽혀 있는 다양한 조직들도 등장합니다. 무슬림형제단, 무자헤딘, 알카에다, 탈레반, 지하드, 이슬람국가(IS)… 이들은 대부분 모하메드와 코란에 따른 이슬람 정신의 회복을 기치로 내걸었습니다. 과격하거나 혹은 온건한 방식으로 이슬람 세력의 확장과 신정국가 건설이라는 목표로 이합집산을 반복하였습니다. 수니파는 온건하다는 저의 전제도 무너집니다. 이들은 근본주의 신앙관을 내세우며 주민들을 살육하기도 하였고 그들의 방패가 돼주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신은 거룩할지 몰라도 인간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 문제겠지요. 결국 전쟁으로 아수라장이 된 서아시아는 각 국가와 조직들의 탐욕스러운 권력 쟁취를 위한 투쟁의 각축장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는 것이 저자의 견해입니다.

그렇지만 저자는 가장 근본적인 책임을 지난 제국주의 역사에서 보여준 서구 열강 제국주의 국가들의 횡포에 돌리고 있습니다. 세계대전이 끝나고 독립의 열풍이 서아시아를 휩쓸었을 때 그들은 각 민족의 특수성이나 부족의 의견이 아니라 이후에도 지속적 영향력을 행세하기 위한 목적으로 자신의 이권과 입맛에 따라 임의로 영토를 나누었습니다. 또 자신들에게 친밀한 정권을 구성하려고 개입하였으며 부족이나 국가 간의 갈등을 부추기기까지 하였습니다. 이런 과정에 벌어진 정권의 부정부패와 빈부격차, 민심 이반, 무분별한 서구 문화 강요 등이 결국 이슬람 세계의 신앙을 위협하는 것으로 간주되었고 서구 열강에 반대하는 세력이 급부상하여 득세하는 현상을 낳은 것입니다. 미국과 서방은 서아시아 각지에서 벌어지는 전쟁과 내전에서 자신들의 목적에 따라 국가와 부족에게 막대한 무기를 지원하였는데, 그들 중 상당수는 후에 그 무기를 미국과 서방 국가들을 향하여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9.11 테러의 주범으로 알려진 알카에다는 한때 미국의 강력한 지원을 받던 조직이었습니다.

저자는 5장. 9.11 ‘테러의 발생과 이라크 전쟁’의 나가는 글에 이렇게 적었습니다.

워터게이트 사건 추적 보도로 유명한 워싱턴포스트지의 기자 밥 우드워드의 책에는 그와 부시가 나눈 대화가 적혀 있다.


밥 우드워드 : 이라크 침공은 누구와 상의하고 최종 결정했나요?
부시 : 하늘에 계신 하나님 아버지!

무엇이 다른가? 부시는 알라의 뜻을 전하기 위해 지하드를 주장하는 이슬람 근본주의자와 다르지 않다. 이슬람 근본주의자의 테러를 막는 길은 이슬람 세계에 기독교를 전파해 그들에게 하나님을 알게 해야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기독교 근본주의자의 생각과 다르지 않다. 이는 오래전 부시와 네오콘들만의 생각일까? 모든 종교적 근본주의는 그 이질적 외형에도 불구하고 동일한 DNA를 지닌 것은 아닐까? 오늘 우리에게 물어보는 질문이다.

또 9장 '이슬람주의의 급진화가 미친 영향과 이후 전망'의 나가는 글에는 “진정한 인간해방은 세속적인 문제를 신학적인 문제로 변경할 것이 아니라 신학적인 문제를 세속적인 문제로 변경할 때 가능하다.”라는 마르크스의 말을 인용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오늘날 서아시아에서 벌어지는 참혹하고 파괴적인 전쟁은 서방 국가들의 탐욕으로 일그러진 역사, 근본주의로 위장한 종교인들의 탐욕, 근본주의적 신앙에 대한 오해와 집착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서아시아의 현실은 우리 그리스도인들과 상관없는 일이 아닙니다. 근본주의 신앙의 경계에서 위험한 줄타기를 하는 것을 우리 안에서도 어렵지 않게 보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는 우리 자신과 평범하고 무죄한 인류에게 강요되는 참상이라는 것을 두려운 마음으로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좋은 책을 써주신 양경규 선생님께 감사드리며 서아시아에 갈등과 분쟁을 넘어 평화가 정착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

  1. No Image

    서울연회 감독 후보 기호 1번 김성복 목사 공약에 대한 평가

    Date2022.09.21 Reply0 Views4
    Read More
  2. No Image

    대한예수교장로회의 손원영 교수 조사에 대한 새물결 인권위원회의 입장(초안)

    Date2022.09.08 Reply0 Views5
    Read More
  3. 경남 밀양 의열기념관

    Date2022.07.18 Reply0 Views39 file
    Read More
  4.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5060 평화축구

    Date2022.05.19 Reply0 Views65 file
    Read More
  5. 『이슬람주의 : 와하비즘에서 탈레반까지』를 읽고

    Date2022.04.27 Reply0 Views66 file
    Read More
  6. 박대리 퇴사, 신임 박대리 임용!

    Date2022.03.12 Reply0 Views89 file
    Read More
  7. 2022년 첫 투어를 아들과 함께

    Date2022.03.12 Reply0 Views90 file
    Read More
  8. [영화] 경관의 피 (Policeman's Lineage)

    Date2022.03.01 Reply0 Views7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