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클릭하시면 보다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0년 4월 12일.

눈치 채지 못했는데 어느새 봄빛이 완연해졌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일상 중에 우연히 그 완연한 봄빛을 느꼈다.

북한산길, 벚꽃이 만개했다.

개중엔 겨우 한 송이 꽃만 피운 나무도 있구나.

아마도 햇살의 은총이 채 넉넉히 미치지 못한 곳이려니.

문을 걸어 잠근건지 영업을 접은건지 한 식당 담벼락에 세워진 이정표,

방향도 맞지 않고 색깔도 바래도 먼지도 맞았지만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듯 하다.

벚꽃이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이유가 아직 잎도 틔우기 전에 먼저 핀 꽃이라는

누군가의 이야기가 그럴듯하다.

그렇게 봄은 이미 우리들 안에 와 있건만

코로나19가 우리 눈길을 붙잡고 있어서 미처 몰랐었나 보다.

 

IMG_20200412_164538.jpg

 

IMG_20200412_164546.jpg

 

IMG_20200412_165307.jpg

 

IMG_20200412_165609.jpg

?

  1. 흐드러지게 활짝 핀 화원의 꽃들 0 file

  2. 16Apr
    by 방현섭
    2020/04/16 Views 4 

    어느 봄날 북한산길의 풍경 0 file

  3. 평양의 풍경 0 file

  4. 어설프지만 어울리는 듯한 동네 풍경 0 file

  5. 신압록강대교 앞에서 0 file

  6. 어느새 봄꽃이 피었다. 0 file

  7. 문지방을 넘는 봄의 하늘 0 file

  8. 임진각에서 소녀상과 함께 0 file

  9. 포천 비둘기낭폭포, 산정호수의 솟대 0 file

  10. 단원고 2학년 10반 이다혜, 편히 쉬어라... 0 file

  11. 통일을 기다리며 0 file

  12. 지금은 없어진 원당 쪼끼쪼끼, 추억을 떠올리며 아쉬워 함 0 file

  13. 실수로 찍힌 사진인데 왠지 멋짐 0 file

  14. 예쁜 인테리어 0 file

  15. 예쁜 꽃들 0 file

  16. 가재울 녹색교회의 강당 장식 0 file

  17. 예배당 한쪽의 십자가 0 file

  18. 카스테라 먹다가 스테플러 심이 나왔어요. 0 file

  19. 강화 유진면옥의 물냉면 0 file

  20. 강화도 바그다드 카페에서 바라본 들녘과 하늘 0 file

  21. 외쿡에 사는 친구와 메신저 하다가 찍어 보낸 내 모습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