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클릭하시면 보다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잔뜩 움츠리고 살았는데 봄이 훌쩍 방안으로 들어와 버렸나보다.

산길에는 매화가, 홍매화가 피었다. 같이 걷는 친구가 자기는 홍매화, 아주 진한 빛이 도는 홍매화를 좋아한다고 했다. 나는 색깔이야 아무 상관 없고 단지 꽃이 예쁘고 마음이 즐거워져서 사진을 찍었다. 

나는 꽃을 봐도 아름다운줄 모르는 사람이지만 요즘은 꽃이 눈에 들어온다. 아름다움을 볼 줄 알아서 그런 것 같지는 않고 그저 코로나19 때문에 우울한 요즘의 기운을 꽃이 배시시 위로해주는 것 같아서일꺼다.

 

IMG_20200324_124938.jpg

 

IMG_20200324_132219.jpg

 

 

IMG_20200324_132236.jpg

 

?

  1. 흐드러지게 활짝 핀 화원의 꽃들 0 file

  2. 어느 봄날 북한산길의 풍경 0 file

  3. 평양의 풍경 0 file

  4. 어설프지만 어울리는 듯한 동네 풍경 0 file

  5. 신압록강대교 앞에서 0 file

  6. 27Mar
    by 방현섭
    2020/03/27 Views 12 

    어느새 봄꽃이 피었다. 0 file

  7. 문지방을 넘는 봄의 하늘 0 file

  8. 임진각에서 소녀상과 함께 0 file

  9. 포천 비둘기낭폭포, 산정호수의 솟대 0 file

  10. 단원고 2학년 10반 이다혜, 편히 쉬어라... 0 file

  11. 통일을 기다리며 0 file

  12. 지금은 없어진 원당 쪼끼쪼끼, 추억을 떠올리며 아쉬워 함 0 file

  13. 실수로 찍힌 사진인데 왠지 멋짐 0 file

  14. 예쁜 인테리어 0 file

  15. 예쁜 꽃들 0 file

  16. 가재울 녹색교회의 강당 장식 0 file

  17. 예배당 한쪽의 십자가 0 file

  18. 카스테라 먹다가 스테플러 심이 나왔어요. 0 file

  19. 강화 유진면옥의 물냉면 0 file

  20. 강화도 바그다드 카페에서 바라본 들녘과 하늘 0 file

  21. 외쿡에 사는 친구와 메신저 하다가 찍어 보낸 내 모습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