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감신 총여, 성폭력을 '이성관계'로 표현한 원성웅 목사 설교 비판

역할 다하지 못한 성직윤리위원회 자랑 중단과 사과 요구

코로나로 어수선한 때에 감리교신학대학교(이하 감신대)에서는 화요채플에서 한 원성웅 목사(옥토교회서울연회 전 감독)의 설교가 학생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지난 11월 17일의 채플 설교자로 초청된 원 목사는 설교에서 자신의 재임 시절 활동에 대하여 이야기하던 중 전준구 목사(로고스교회)의 성폭력 사건을 거듭하여 부적절한 이성관계’, ‘이성관계라고 지칭한 것을 놓고 감신대 총여학생회(이하 총여이룸(회장 조은소리)은 대자보를 내고 원 목사의 설교에 두 가지 문제점을 제기하였다.

 

우선 전준구 목사 사건은 부적절한 이성관계’ 수준이 아니라 명백한 성폭력이라는 것이다. ‘이성관계로 표현한 것은 원 목사의 낮은 성인지감수성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대자보는 지적하고 있다또 전준구 목사는 재판에 의해 제대로 치리된 적이 없기 때문에 총회 성직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 위원장인 원 목사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대자보에 따르면 원 목사는 설교에서 전준구 목사 사건이 MBC에 보도되어 사회에 알려지게 되자 자신이 윤리위원장으로서 이 부정적인 여파를 잠재우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일을 하였는지를 강조했다고 한다그는 윤리위가 진행한 심층토론과 연구를 통해 목회자들과 성도들교회 밖 사람들에게 감리교회의 신앙의 기준을 바로 세웠다고 말한 뒤 윤리위의 성명서를 통해 감리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 추구하는 길에 대한 기준을 감리교회에 각인시켜 그 기준에 따라 재판까지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총여는 토론회를 윤리위가 주최한 것도 아니고 로고스교회 측에 의해 토론회는 열리기도 전에 무산되었다부정적인 여론을 잠재웠을 지는 모르나 장정에 따라 성범죄 가해자를 고소해야 할 윤리위의 역할을 하지 않았기에 징계에는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대자보는 원성웅 목사의 주장대로 윤리위가 기준을 각인시켰다면 전준구 목사는 더 이상 목사가 아니어야 한다며 피해자의 상처를 보듬지 못하는 상황에서 원 목사의 위원회 상찬 설교는 유감이라고 맺으며 원성웅 목사의 공식 사과윤리위 위원장 이력 자랑 중단원 목사를 설교자로 세운 감신대의 사과를 요구하였다.

 

mtu.jpg

?

  1. 이동환 목사와 차별금지법에 대해 생각하는 모임, 차후 대책 회의

    Date2020.11.20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2. 감신 총여, 성폭력을 '이성관계'로 표현한 원성웅 목사 설교 비판

    Date2020.11.18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3. [영화] 운명, 카마쿠라의 동화

    Date2020.11.13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4. [영화] 휴비 할로윈

    Date2020.11.11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5. [영화] 로보콘

    Date2020.11.11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6. [영화] 한 번 죽어봤다

    Date2020.11.09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7. [애니] 자동수기인형 바이올렛 에버가든 외전(극장판)

    Date2020.11.09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8. 새물결 11월 전국운영위원회가 공덕교회에서 열렸습니다.

    Date2020.11.06 Reply0 Views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