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집안어른인 큰아버지이자 나의 오랜 담임목사님이자 목회 동역자, 그러나 정치적으로는 반대쪽인 분...이 돌아가셨다.

생각이 많아진다. 큰아버지 바로 아래 동생은 내 아버지이시다.

돌아가시는 순간 무슨 생각을 하셨고, 무슨 꿈을 꾸셨을까? 애증도 있지만 결국 존경과 감사로 떠나보냈다. 작년 추석에 사고가 있어 가족 모임에 참석하지 못하여 큰 아버지를 마지막으로 뵌게... 몇 년은 된 것 같다.

발인에서 본 영상에 나오는 마지막 시기의 큰아버지는 겨우 뼈만 앙상하게 남은 모습이었다. 정신도 온전하지 못하셨다고 한다.

다들 그렇게 늙고 죽어가는거지. 어느새 나도 죽음을 카운트 하는 나이로 접어들었다.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청소년기와 청년기, 그리고 정신없이 살아왔던 청장년기를 지나 이제 중년으로 접어들었으니...

큰아버지, 편히 쉬세요. 결국 기억 외에는 아무 것도 안 남네요.

 

IMG_20200328_084838.jpg

 

IMG_20200328_085327.jpg

?

  1. 큰아들이 그리워 경순왕릉에 가봤다.

    Date2020.04.29 Reply0 Views14 file
    Read More
  2. 네 마리의 수탉, 미안하고 고맙다.

    Date2020.04.16 Reply0 Views3 file
    Read More
  3. [영화] 아델라인 : 멈춰진 시간

    Date2020.04.16 Reply0 Views3 file
    Read More
  4. [영화] 6 Underground

    Date2020.04.06 Reply0 Views4 file
    Read More
  5. 큰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

    Date2020.04.02 Reply0 Views6 file
    Read More
  6. [영화] 시크릿 슈퍼스타(Secret Superstar)

    Date2020.04.02 Reply0 Views4 file
    Read More
  7. [영화] 정직한 후보

    Date2020.04.02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8. [영화] 호신술의 모든 것 (The Art of Self Defense)

    Date2020.04.02 Reply0 Views3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